삼척 너와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너와집은 지붕을 붉은 소나무 조각으로 덮은 집으로, 강원도에서는 느에집 또는 능애 집이라고도 한다.

    너와는 200년 이상 자란 붉은 소나무 토막을 길이로 세워 놓고 쐐기를 박아 쳐서 잘라낸 널판으로, 크기는 일정하지 않으나 보통 가로 20~30cm, 세로 40~60cm이며, 두께는 4~5cm 정도이다. 이것을 지붕에 덮을 때는 용마루 쪽에서부터 끝을 조금씩 물려나가며 판판한 나무를 30cm 쯤의 너비로 가로 놓고 이를 의지해서 잔나무를 촘촘하게 붙여서 천장으로 삼으나, 부엌과 마구 등에는 이것이 없다.
    아궁이에 불을 지피면 굴뚝으로 빠지지 못한 연기가 너와 사이로 나와서 불이 난듯한 모습을 보인다.

    너와를 덮은 다음에는 군데군데 냇돌을 얹어서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한다. 너와는70장이 1동으로, 1칸 넓이의 지붕에 1동 반에서 2동이 들어간다. 수명은 5년이며 기와 지붕을 수리할 때처럼 필요에 따라 썩은 것을 들어내고 새 것으로 갈아 끼운다.

    너와집은 귀틀집이나 샛집처럼 화전민이나 산간지대의 주민들이 짓고 사는 집으로,붉은 소나무가 사라지면서 거의 자취를 감추었으나,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신리에 3채가 남아 있어 중요민속자료 제33호로 지정되었다.

    소재지
    삼척시 도계읍 신리
    문의
    033-552-5967 , 033-552-1659